제가 세미 베지테리언 생활에 도전한지도 벌써(?) 3주차 입니다ㅎ 솔직히 말씀드리면 지난 2주간 고기를 아예 안먹은 것은 아닙니다. 몇 번 먹었죠... 하지만 평소에 비하면 고기 흡입량이 확 줄어들었습니다ㅎ




스스로 음식을 준비할 수 있을 때나 식당에 갔는데 베지테리언 메뉴가 있는 경우에는 고기를 먹지 않았습니다. 다만 미팅이나 모임 같은게 있을 때 주메뉴가 고기인 경우엔 고기를 먹었죠. 예를들면, 1주차 후반부에 네트워킹을 쌓기 위해 중국인 중심의 와인모임에 갔었는데, 장소가 고기 뷔페집 이어서 고기를 먹었었죠... 그런데 안먹겠다고 마음을 먹어서 그런건지 고기가 그렇게 예전처럼 맛있게 느껴지지는 않더라구요ㅎ +사실 세미 베지테리언 생활에 도전한 직후에는 고기가 엄청 먹고 싶었는데, 막상 먹을 기회가 생겨서 먹고나니 안먹고도 살 수 있겠단 생각이 조금 들더라구요ㅎ




이건 오늘 저녁 식단인데요, 야채카레라이스, 브로콜리+초고추장, 그리고 단호박+콘샐러드 입니다ㅎ




원래도 카레를 좋아하긴 했지만, 세미 베지테리언 생활에 도전하고 나서 가장 많이 먹는 음식이 카레인 것 같습니다ㅎ 조리하기 쉽고ㅋ 맛있고ㅋ 이런저런 도전을(?) 해 볼 수가 있더라구요ㅎ 오늘은 카레에 라비올리를 넣어서 먹어 봤는데, 맛있더라구요ㅎ +오늘 카레에도 버섯을 넣었는데, 버섯과 아보카도가 제가 세미 베지테리언 생활을 하면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재료들인 것 같습니다ㅎ




카레 만큼이나 샐러드도 많이 먹고 있는데요ㅋㅋㅋ 오늘은 아주 달달하게 샐러드를 만들어 먹어 보았습니다ㅎ




고기 없이 밥을 먹다보면, 자극적인 맛도 조금 땡기더라구요ㅎㅠ 그래서 오늘은 브로콜리에 초고추장을 듬뿍 뿌려서 먹어 보았습니다ㅎ




그리고 세미 베지테리언 도전 초반엔 (아직도 초반이긴 하지만...) 초코칩이나 감자칩 같은 매우 달거나 짭짤한 과자 군것질도 많이 했는데요, 요즘엔 많이 줄어든 것 같습니다. 대신에 스스로 건강한 과자를 종종 만들어서 먹고 있는데요ㅋㅋㅋ 어제는 트위터에서 본 방법대로 사과칩을 만들어 먹었습니다ㅎ +만드는 법은 매우 간단한데요... 사과를 얇게 썰어서 전자렌지에 3-5분 정도 돌리면 됩니다ㅋㅋㅋ 제 입맛엔 딱 맞더라구요ㅎ


++ 아직까진 몸의 변화 같은 걸 느끼고 있진 못하고 있습니다. 다만 요즘 피부가 조금 환해졌다는 이야기를 몇 번 듣기는 했는데, 이게 채식의 효과인지, 아니면 공기가 안좋은 중국에서 공기가 좋은 호주로 온 효과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ㅋ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Roynfrui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분 도 2017.08.08 0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베지테리언 이란 단어가 좀 생소했는데, 채식주의를 말하는군요 전 육식은 득보다 실이 많아서 자연히 채식을 선호합니다.

  2. sword 2017.08.08 0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세미베지테리언이지만
    굳이 신경쓰지 않고 고기류를 생각안하고 먹으면 편하게 일상생활이 가능합니다 ^^

    너무 심하게 확 줄이고
    다 끊어버리고 베지테리언으로 살려는거 보다 적당한 세미 베지테리언이 훨신 괜찮습니다
    주변에 그런 지인이 몇명 있어서 주변인들까지 고달프게 하는걸 보았거든요... -_-..

    적당히 고기는 먹어주는게 몸을 위해 좋구요...
    몸에 고기로 먹는 단백질이 줄어들게 되면 예민해 지거든요... 성격보다 피부와 몸의 성질이 확 느껴질정도로 예민해 집니다
    세미베지테리언을 도전한 친구들이 겪는 첫 난제가 그부분이었던것 같아요..
    적당히 고기는... 드세요 ^^

    저는 첫번째의 와인모임 후기가 더 궁금하네요 ^^

    • Roynfruit 2017.08.08 2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하 나중에 기회가 되면 첫번째 와인모임 후기에 대해서도 포스팅 하겠습니다ㅎ

      항상 도움되는 조언들 많이 해주셔서 감사합니다ㅎ

  3. GeniusJW 2017.08.08 1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글쎄요..ㅠㅠ
    베지테리언은 절대 못할 것 같아요..

  4. peterjun 2017.08.09 0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브로콜리 굿!!!
    전 채소 종류 정말 좋아해요. 근데... 이렇게만 먹으라 하면 좀 ㅠ
    요 며칠동안 저도 카레 해먹었네요. 역시 심플해서 너무 좋아요. ㅎㅎ

  5. 청춘일기 2017.08.09 2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미 베지테리언! 저도 따라할까보요ㅎ
    지난달에 3주 동안 다이어트 한답시고 샐러드만 먹었거든요. 닭가슴살이랑 딱 샐러드만요.
    근데 정말 3주 지나니까 몸도 피부도 달라지더라구요. 지금은 다시 막 먹고 있다보니 예전의 안좋은 상태로 돌아가는 느낌 ㅠ.ㅠ
    저도 채식 위주로 먹어야지 생각중인데 로이님 하시는거 보니 의욕이 불끈 생깁니다^^

  6. 베짱이 2017.08.10 04: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레에 들어간 야채가 정말 크네요. ㅋㅋ
    어린이들에게 야채를 통으로 주면 더 많이 먹는 효과가 있다던데...
    갑자기 그 이야기가 떠오르네요.


세미 베지테리언 생활에 도전한지 벌써 4일차네요ㅎ 못먹는다고 생각해서 그런지 고기 생각이 평소보다 저금 더 많이 나는 것 같습니다. 먹고는 싶었지만 몇개월째 먹지 않았던 핫도그도 먹고 싶고, 치킨&맥주도 즐기고 싶습니다. 하지만 꾹 참고 있습니다ㅎ 


[관련글]

세미 베지테리언 도전+초보 채식주의자의 1일차 식단



2일차 아침도 1일차와 마찬가지로 스위스 클로로필 (Swisse Chlorophyll) 영양제, 그리고 바나나 2개로 시작을 했습니다. 아직은 아침에 무언가를 제대로 챙겨먹을 정신이 없네요ㅎㅠ




점심엔 야채 볶음밥+미소국을 먹었습니다ㅎ 야채 볶음밥에는 채식주의자들이 자주 먹어줘야 한다는 버섯, 그리고 가장 영양가 높은 과일로 알려져 있는 아보카도 등을 넣었어요ㅎ




저녁엔 야채 카레를 먹었어요ㅎ 역시 고기 대신 버섯을 넣었죠. 사실 야채 볶음밥 먹을 땐 참치 같은게 그리웠는데, 카레는 야채카레로 먹어도 심심한 맛 없이 괜찮더군요ㅎ 무언가 카레가 마법의 가루처럼 느껴졌어요ㅋ




그리고 간식으로 악마의 과자, 팀탐을 먹었어요. 엄청나게 맛있지만 칼로리 또한 엄청난 과자이죠ㅎ




친구가 과자에도 고기성분이 들어가 있을 수도 있다고 해서, 성분을 확인해 봤는데요, 일단 제가 성분 적혀 있는 걸 봤을 때는 기름도 식물오일 쓰고, 고기성분은 안들어가 있는 것 같더라구요ㅎ (다행이다!) 우유나 유제품은 제가 먹는 음식으로 분류되어 있구요ㅎ




3일차 아침도 영양제로 시작 했습니다. 그런데 3일차 아침엔 정신이 더더 없어서 바나나도 못 먹었네요ㅠ 그래서 슈퍼에서 초코우유 엄청 큰거ㅋ 하나 사서 마셨습니다ㅎ 무언가 채식한다고 해서 다이어트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 같지는 않은 이 느낌적 느낌은 뭘까요?ㅋ




그리고 점심은 프렌치 프라이ㅠ 친구랑 케밥집 갔는데 친구는 케밥 먹고, 저는 프렌치 프라이 먹었어요ㅠ 케밥... 맛있어 보이더군요ㅠ




후식으로 boost에서 건강음료 한잔! 생강을 포함시켜서 만들었더니 다른 과일맛은 다 죽고 생강맛만 나더군요ㅠ




저녁은 어제 먹다 남은 야채카레 재활용 + 아보카도 섭취ㅎ




그리고 야식으로 떡꼬치 하나... 근데 이 떡꼬치 가격이 무려 4불...!!! 앞으론 떡꼬치 먹고 싶으면 집에서 해먹을려구요ㅠㅠ




떡꼬치 먹은 후엔 소화를 위해(?!) 차도 한잔ㅎ




딸기맛 나는 차였는데... 별로 였어요ㅠ 슈퍼 갔다가 딸기맛 나는 차는 처음 보는 것 같아서 구매했는데, 다시는 안사려구요ㅋㅠ 


세미 베지테리언에 도전한다고 하고 먹은 음식들을 정리해 보니까 무언가 부끄럽네요ㅋ 다른 베지테리언들과는 다르게 엄청 몸에 안좋을 것 같은 것들도 많이 먹은 것 같아서... 아무래도 제가 좋아했던 음식을 섭취함으로써 고기에 대한 그리움을 잊으려 한 것 같기도 합니다ㅋㅠ 이런 부분들도 이제 조금씩 고쳐나가야 겠죠?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Roynfrui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마음가득 2017.07.25 1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무더위 건강조심하세요~^^*

    • Roynfruit 2017.07.26 2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ㅎ
      제가 있는 곳은 지금 겨울이라 덥지는 않지만 조금 쌀쌀 하네요ㅎ 더위 속에 건강 잘 챙기시기 바랍니다ㅎ

  2. sword 2017.07.25 17: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헙... 탐탐 빼고는 제가 평소에 좋아하는 음식들이네요 ㅎㅎㅎㅎ

    베지테리언이라는 단어를 신경 안쓰시고
    먹을만한 음식들 중에 고기 안들어간 음식이 있다면 그러한 식단이 제 식단입니다 ^^

    • Roynfruit 2017.07.26 2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팀탐을 별로 안좋아 하시는군요ㅎㅠ 고기도 잘 안드시고ㅋ 자연적으로 건강한 식단을 유지하고 계신거 같네요ㅎ

    • sword 2017.07.27 16: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단걸 못먹어서여...
      심하면 냄새만 맡아도... ㄷㄷㄷㄷㄷㄷㄷㄷ;;;;;;;;;

      고기도 안먹고 야채와 해산물 위주를 좋아하지만
      그렇다고 자연적으로 건강한 식단은 또 아닙니다... =_=....;;

  3. peterjun 2017.07.26 0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떡꼬치 4불... ㅠㅠ
    이번에는 이것저것 그래도 잘 챙겨드셨네요.
    전.... 고기를 포기하고 이런 생각은 거의 해보지 않았던 것 같아요.
    저에게 필요한 건 그냥 좀 덜 먹는 것 ㅋ

    • Roynfruit 2017.07.26 2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저도 시작은 했는데 그냥 조금 덜 먹는 것 부터 시작해볼걸 이라는 생각도 들긴 하는데요, 저 같은 경우엔... 이게 또 조금씩 양을 줄이는 건 또 잘 안될 것 같더라구요ㅎ


제 주변 지인들, 그리고 제 블로그 맛집 포스팅을 보신 분들이 아시다시피 저는 엄청난 '고기러버' 입니다. 삼겹살에 소주도 좋아하고, 피자에 맥주도 좋아하고, 양꼬치에 맥주도 좋아하고, 햄버거도 좋아하고... 어쨌든 고기를 무척이나 좋아합니다. 이 포스팅을 하고 있는 지금도 삼겹살이 먹고 싶네요ㅠ


그렇지만 이런저런 이유들로 '채식에 도전해 볼까?' 하는 생각을 여러차례 했었습니다. 채식에 도전하려는 이유보다 더 많은 핑계거리들로 인해 한번도 제대로 실행은 못했지만요ㅠ


'이 맛있는 고기를 어떻게 포기하지?', '고기를 안 먹으면 식당에서 먹을게 없는데?', '회식 때 채식주의자라고 하면서 고기를 먹지 않으면 괜히 다른 사람들을 불편하게 하는 건 아닐까?' 등의 생각이 있었죠. 하지만 영화 '옥자'를 보고, '이번엔 정말 제대로 한번 도전해보자'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동안 생각은 했었지만, 나 개인의 즐거움을 위해 무시했던 것을 이번엔 실천으로 옮겨보자라는 생각이 들었달까요?ㅎ


거기다가 제가 현재 거주하고 있는 호주는 채식생활을 도전하기에 환경이 괜찮은 것 같더라구요. 대부분의 식당이 베지테리언용 음식들을 별도로 준비해 놓고 있고, 고기 먹는 회식자리도 별로 없는 문화이구요ㅎ


그래서 베지테리언 생활에 도전해 보겠다는 마음을 먹고, 베지테리언에 대해 아주 조금 조사를 했는데, 베티레리언에도 단계에 따라 다양한 종류가 있더군요. 다양한 종류의 베지테리언 중 제가 제 믿음에 따라 도전하고자 하는 건 '플렉서블 락토 오보 채식' 입니다.


뭐, 사실 이름이 뭐가 중요하겠습니까? 도전하는 내용이 중요한거지ㅎ 그래서 제가 도전하는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 고기 및 생선 안먹기

- 동물을 죽이지 않고도 얻을 수 있는 우유 및 유제품은 섭취

- 닭걀은 개방사육한 닭의 것만 먹기

- 미팅 등 불가피한 모임이 있을 때는 상황에 따라 최소한의 고기 섭취 (그래서 제 채식주의는 플렉서블 입니다)


+그리고 아래는 저의 채식도전 1일차 식단ㅋ



베지테리언 도전 1일차 아침은 스위스 클로로필 (Swisse Chlorophyll) 영양제와 함께 시작했습니다ㅋ 병에 친절하게 '베지테리언'도 섭취할 수 있다고 적혀 있더라구요ㅎ




그리고 아침은 딸기우유+바나나. 사실 사진엔 바나나가 하나지만 2개 먹었어요ㅋ




점심은 아보카도 김밥+미소국+숭늉. 호주 시드니 와서 거의 처음으로 쌀밥을 했네요ㅎ 밥하고 아보카도 사와서 있는 김에 싸서 간단하게 먹었는데, 생각보다 괜찮았어요ㅎ 숭늉도 오랜만에 먹으니까 구수하니 맛있었고ㅎ

 



저녁은 고구마+우유. 왕고구마를 3개나 먹었네요ㅋㅋㅋ 그리고 배고파서 밤에 하나 더 먹고ㅋ 건강 때문에 시작한 베지테리언 생활은 아니기 때문에 먹는 양을 많이 줄이지도 않았는데, 이상하게 하루 종일 배고픈 느낌이 들더군요ㅠ 사실 2일차인 오늘도 그렇기는 하는데... 곧 적응이 되겠죠?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Roynfrui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eterjun 2017.07.23 2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무리하시지는 마세요.
    이건 채식이라기 보다는 다이어트 느낌 ㅠㅠ
    개인적으로는 설명주신 방법이 적당한 것 같아요.
    '옥자' 영화를 보고 결심하셨다니... 멋지네요. ^^

    • Roynfruit 2017.07.24 2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넵, 건강도 잘 챙기도록 하겠습니다ㅎ
      먹는 다고 먹었는데, 다이어트 느낌이 날 정도로 양이 적었군요ㅠ 그래서 배가 고팠나 봅니다ㅎ

  2. 멜로요우 2017.07.24 1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채식이 아니라 다이어트인 느낌 인거같아요 ㅋㅋ 꼭 파이팅 하세요!! ㅋ 옥자도 꼭한번 봐야겠네요 ㅋ

  3. 귀여운걸 2017.07.24 16: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구.. 고생이 많으시겠어요~
    하지만 힘내셔서 꼭 성공하시길 응원할께요^^

  4. sword 2017.07.25 1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기를 좋아하질 않아서 안먹는 저로서는...
    사실 이해가 가질 않습니다;;; 하하....

    왜 좋아하시는걸 일부러 자제하시고 조절하시려 하시는지;;...

    저는 고기 잘먹는 사람이 부럽기 때문에 그런지...
    좋아하시는걸 굳이 참지 마시라고... 하고 싶습니다 ^^

    • Roynfruit 2017.07.25 1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동물들이 우리 식탁에 올라오기까지 옳지 못한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요. 사실 이런 생각을 오래전부터 조금씩 하고 있긴 했었는데, 저의 편안함이나 식욕적 만족감, 즐거움 등 때문에 무시를 해왔었죠. 그런데 이번에는 한번 도전해 보려구요. 사실 얼마나 오래 지속할 수 있을지는 저도 잘 모르겠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