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에서 제 취미생활 중 하나는 Coles나 Woolworths 같은 마트에 장보러 가는건데요, 매주 빅세일 하는 제품들이 있어서 세일상품들 쇼핑하는 재미가 쏠쏠 합니다ㅎ




지난주에 구매한 상품 중 하나는 트와이닝 (twinings) 티인데요, 티백 10개들이 한상자가 1불 밖에 안하더라구요ㅎ 평소엔 2불인데ㅋㅋㅋ 반값세일ㅎ




그래서 얼그레이, 케모마일, 그리고 차이티, 이렇게 3가지 티를 한 상자씩 사가지고 왔어요ㅎ 트와이닝 티는 비싼 고급 티는 아니지만, 티의 고장 중 하나인 영국 브랜드의 티로 맛이 상당히 괜찮다고 알려져 있거든요ㅎ




트와이닝 얼그레이는 지난주 부터 아침밥 먹고 한잔씩 마시고 있는데, 아침의 피로를 푸는데 큰 도움을 주는 것 같아요ㅎ 산뜻한 맛이라 아침 시간에 마시기에 좋은 것 같기도 하구요ㅎ 뭐, 왜 하루를 시작하기도 전에 피로함을 느끼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말이죠ㅋ




그리고 트와이닝 케모마일은 요즘 같은 환절기 때 마시기에 딱 좋은 것 같아요ㅎ 요즘 호주 시드니의 날씨는 추웠다가 더웠다가를 계속 반복하고 있거든요ㅋ 옷 얇게 입고 나갔는데, 갑자기 비 오면서 추워지면 몸이 딱 얼면서 긴장하게 되자나요?ㅠ 그럴 때 마셔주면 몸이 따뜻해지는 기분이 들더라구요ㅎ




그리고 제가 이번에 구매한 3가지 티들 중에 가장 사랑하는 트와이닝 차이티ㅎ 매콤하면서도 부드러운 느낌이 나는 티인데요, 마시면 괜시리 기분이 좋아지는 것 같아요ㅎ 트와이닝 차이티와는 크게 상관 없는 이야기일 수도 있지만ㅋ 제가 원래 차이티라떼 매니아거든요ㅎ 한국에 있을 땐 술 많이 마시면, 스타벅스 가서 차이티라떼 한잔 먹으면 술이 깨는 듯한 느낌이 들어서... 한동안 술만 마시면 차이티라떼를 찾기도 했었죠ㅋ



+그런데... 10개들이로 3상자나 사서 꽤나 오래 먹을 줄 알았는데, 벌써 다 떨어져가네요ㅠ 이럴 줄 알았으면 반값 세일할 때 조금 더 많이 사놓을 걸 그랬나봐요ㅎㅠ


Posted by Roynfrui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eterjun 2017.11.02 0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 굿!!!
    차를 자주 즐기시는군요.
    저도 자주 즐기는데... 차에 대해서 너무 몰라서 문제에요. ㅎㅎ
    더군다나 막내 동생이 자꾸 챙겨주다 보니.. 주는 거 받아먹는 게 습관이 되어버렸어요. ㅋ

  2. sword 2017.11.02 0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좋아하는 티백은 세일할때 왕창 사두는데요 반값 세일 좋네욤 +_+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