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블로그 이웃님들 중에 뉴욕 여행 관련 포스팅을 하시는 분들이 많더라구요! (사실, 티스토리 블로그엔 이웃기능은 없지만ㅋ 이웃처럼(?!) 지내는 분들이ㅋ) 그래서, 저도 몇 년 전에 다녀 온 뉴욕 여행의 추억이 새록새록 떠올라서ㅎ 그당시 찍었던 사진들을 한번 쫙 훑어봤습니다ㅎ 그런데, 그 사진들 중에 겁도 없이(?!) 할렘에 가서 찍었던 사진들도 있더군요ㅎ


뭐, 요즘은 풍부한 흑인 문화를 즐기기 위해 할렘을 찾아가는 관광객들도 많다고 하는데, 제가 갔을 때만 해도... 할렘이 엄청 위험한 곳으로 인식되고 있던 시절 이었어서... 물론, 지금도 뉴욕의 다른 지역들 보다 치안이 안좋은 것 같긴 하지만... 아무튼... 그때 당시엔 엄청 오바하면서 할렘에 다녀왔었습니다.




원래 혼자서 여행 했었는데, 할렘은 혼자가기 조금 무언가 무서워서ㅋㅋㅋ 게스트하우스에서 같은 방을 쓰던 이란계 캐나다 친구를 꼬셔서(?!) 같이 다녀왔습니다ㅎ 그 친구도 자기도 할렘에 가보고 싶었다고 흔쾌히 제 생각에 동의를 했었는데... 막상 출발하기 전에는... 비싼 시계랑 이런걸 다 방에 풀어 놓더라구요ㅋㅋㅋ 어쨌든, 그렇게... 둘이서 용기내서 할렘에 갔는데, 거리의 분위기 자체가 정말 좋았습니다ㅎ 무언가 소울이 있으면서ㅋ 멋있었어요ㅎ




그리고, 거리엔 흑인 아닌 사람들이 거의 없었던 것 같아요. 사실, 흑인들이 많다고 무서울게 아닌데, 처음엔 조금 무섭더라구요. 그런데, 저희가 길을 묻거나 했을 때, 사람들이 다들 착하고 좋았어요ㅎ

  



그래서, 할렘에서 여유롭게 물을 마시며 걷는 설정 사진도 찍고 그랬죠ㅋ 왼쪽에 청바지 입고ㅋㅋㅋ 물 마시며 여유롭게 걸어오는 척 하고 있는게 바로 접니다ㅋㅋㅋ 벌써 몇 년 지났다고... 패션... 참... 촌스럽네요ㅋ




할렘에는 흑인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는 동네 답게, 미국 흑인 운동의 상징인 '마틴 루터 킹'의 이름을 딴 놀이터도 있었습니다ㅎ

 



그리고 할렘에서 저희가 가장 가보고 싶었던 아폴로 극장 입니다ㅎ




아폴로 극장은 할렘의 랜드마크 격이라 할 수 있는데요, 흑인 소울음악의 메카라고 해요. 스티비 원더와 같은 유명한 흑인 가수들이 이 극장에서 데뷔하거나 활동을 했다고 합니다ㅎ 역사적인 장소죠ㅎ


사실, 그때 당시엔 겉에서 인증샷만 찍고ㅠ 실질적으로 공연을 보고 오지는 못했었는데... (공연을 보고 올 생각도 못했었고...ㅠ) 지금 생각해보면, 그 부분이 조금 아쉽네요ㅠ 다음에 뉴욕에 갈 기회가 있다면... 이곳에서 공연도 한번 봐보고 싶다는 생각이 드네요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Roynfrui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생명마루한의원 일산점 2016.10.01 0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뉴욕은 언제쯤 가볼 수 있을까요 ㅎㅎ

  2. 청춘일기 2016.10.01 0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뉴욕이라니 저한텐 꿈의 도시네요 ;ㅁ;
    너무 멀고 뱅기값도 비싸고 언제쯤 가볼려나;;

    할렘가라고 하기엔 되게 깨끗한데요?
    랜드마크인 극장에서 공연을 봤다면 너무 좋았겠는걸요

  3. peterjun 2016.10.02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할렘가....
    어쩐지 무서울 것만 같은 느낌이 들어요. ㅠ
    전 겁쟁이라 못갈 듯 싶은...ㅋ
    사람사는 곳은 사실 다 비슷하기 마련인데 말이죠.
    멋진 경험하셨네요. ^^

  4. sword 2016.10.04 0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티스토리는 이웃기능이 아니라 링크라고 해서
    이웃처럼 즐겨찾기 기능 같은게 있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