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소개해드릴 시드니 맛집은 제가 호주 시드니를 방문하는 지인들에게 빠지지 않고 추천하는 완전 소중한 맛집 명소, '더 그라운드 오브 알렉산드리아' 입니다! 진짜 진짜 예쁜 카페와 레스토랑들이 함께 모여 있는 맛집 명소죠ㅎ




그리고 '더 그라운드 오브 알렉산드리아'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시드니 공항 인근 알렉산드리아 지역에 위치해 있어요ㅎ = 시드니 도심에선 조금 멀단 이야기ㅠ




도심에서 조금 멀긴 하지만 이렇게 예쁜 정원 속에 카페와 레스토랑들이 위치해 있기 때문에 방문할 가치가 있는 곳이죵ㅎ




피크닉 온 것처럼 이렇게 야외에서 음식을 먹을 수도 있기 때문에, 날이 좋을 때 가야 '더 그라운드 오브 알렉산드리아'의 매력을 제대로 다 느낄 수 있어요ㅎ 아무리 아름다워도 너무 덥거나 추우면...ㅋㅋㅋ 약간 별로자나요ㅋㅋㅋㅠ


+ 사실 포스팅은 지금 하고 있지만, 저는 여기를 올 7월달, 그러니까 시드니가 겨울일 때 갔었거든요... 그래서 약간 쌀쌀했어요ㅠ 좋긴 진짜 좋았는데, 날 좋을 때 가면 훨씬 더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죠ㅋㅋㅋ 그런 의미에서 너무 더워지기 전에 한번 더 다녀와야 겠어요ㅎ




'더 그라운드 오브 알렉산드리아' 에는 동물 농장도 있어요ㅋㅋㅋ




엄청 뚱뚱한 닭들도 막 걸어다니고ㅋㅋㅋ




역시나 엄청나게 뚱뚱한 돼지도 잠을 자고 있었어요ㅋㅋㅋ 무언가 엄청 귀엽기는 한데... 여기 육류도 파는 곳인데... 음...ㅠㅠ




저희가 들어갔던 카페의 메뉴예요ㅎ 엄청 예쁘고, 또 유명한 곳이라, 다른 곳 보다 많이 비쌀 줄 알았는데, 가격이 그렇게까지 비싸진 않더라구요ㅎ (다행! 다행!)




커피류는 5불 수준, 음식은 25-35불 수준? 시드니의 다른 카페들과 비교해서 비슷하거나 아주 약간 비싼 수준인 것 같아요ㅎ




공간이 예쁘니까, 별거 아닌거 같은 커피잔도 심플하니 예뻐 보였어요ㅎ 커피도 맛있었구요ㅎ 호주 커피가 맛있는 걸로 조금 유명하다고 하더라구요?ㅋ




이건 해산물 샐러드ㅎ 얼음 위에 올려져 있어서 엄청 시원하면서도 신선한 맛이었어요ㅎ 에피타이저로 먹기에 딱 좋은 맛 이었던 것 같아요ㅎ




그리고 제가 주문 했었던 버거ㅎ 그런데 삽 모양 그릇에 담겨 나왔네요?ㅋㅋㅋ 그릇이 특이하니 예뻐서 완전 탐나더라구용ㅎ + 맛도 좋았어요. 덤으로 양도 많았구요ㅎ 사진으로 보이는 것 보다 버거가 많이 뚱뚱했거든요ㅋㅋㅋ 한 입에 잘 안들어가는 두께ㅋㅋㅋ




그리고 이건 같이 간 지인이 주문했던 생선 스테이크ㅎ 한입 얻어 먹어 봤는데, 이것도 진짜 맛있었어요ㅋㅋㅋ 여긴 뭐 그냥... 분위기에 취해서 웬만하면 다 맛잇을 것 같은 분위기긴 했어요ㅋㅋㅋ




아, 이렇게 사진으로 다시 보니 엄청 다시 가고 싶네요ㅎ 최근엔 시드니 도심 타운홀 근처에 '더 그라운드 오브 더 시티'도 문을 열었다고 하는데, 알렉산드리아가 멀어서 안되겠으면 타운홀점이라도 다녀와야 겠어요ㅎ +타운홀점은 시드니 도심에 위치해 있는 관계로 규모는 조금 작다고 하더군요ㅎ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Roynfrui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eterjun 2017.10.09 0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삽모양의 그릇이 눈에 제일 들어왔어요. ㅋ
    음식뿐만 아니라 다른 것들도 너무 괜찮으니... 육감이 다 즐길 수 있는 그런 곳 같네요.
    음식 이미지만 봐도 퀄리티가 다른 곳과는 다른 느낌이에요. ㅎㅎ

  2. sword 2017.10.09 16: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다 맛있어 보여욤!
    그런데 뚱뚱한 돼지... ㄷㄷㄷ 너무 자연스럽게 밥통안에 들어가서 자고 있어서 당황했네요 ㅎㅎㅎㅎㅎ

  3. GeniusJW 2017.10.12 2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게 분위기도 좋고,,ㅋㅋ
    동물들 보며 미안해 하며 밥 먹을 수 있게 되어있군요!!ㅋ

  4. 멜로요우 2017.10.13 1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먹는 식당이긴하지만 미안하면서 먹는 음식이 한편으로 씁쓸하기도하네요.